통계 위젯 (블랙)

02
13
2865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알제리에서 대형 가스복합발전소 공사 수주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약 11억1,300만달러(약 1조2,300억원) 규모의 알제리 라스 지넷 가스복합발전소 공사 수주

- 2008년 이후 알제리에서 8건, 33억8,600만달러 수주로 한국 건설사 중 최대 실적

- 알제리에서 향후 총 8,500MW 규모의 신규 발전소 공사 발주 예정되어 추가 수주 전망 밝아져

- 연말까지 몇 건의 대형공사 계약을 앞두고 있어 올해 해외수주목표액 달성 가능할 것으로 전망


대우건설이 알제리에서 대형 가스복합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 알제리에서 올해 들어서만 세 번째 공사 수주이다.


■ 약 11억1300달러 규모의 알제리 가스복합발전소 공사 수주


대우건설은 24일(현지시각) 알제리에서 약 11억1,300만달러(한화 약 1조2,300억원) 규모의 라스 지넷(Ras Djinet) 가스복합발전소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알제리 전기가스공사 소넬가즈(Sonelgaz)의 전력생산 계열사인 알제리 전력생산공사(Société Algérienne de Production d’Electricité)가 발주한 이 공사는 알제리 수도 알제에서 동쪽으로 약 65km 떨어진 부메르데스(Boumerdès)주 깝 지넷(Cap Djinet) 지역에 1,200MW급(400MW급 3기)의 대형 가스복합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이다.


대우건설이 EPCM(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Management : 설계, 구매, 시공, 관리)를 단독으로 수행하며, 공사는 40개월 동안 진행된다.


■ 2008년 이후 알제리에서 8건, 33억8,600만달러 공사 수주해 한국 건설사 중 최대 실적


국교수립 이전인 1989년 알제 힐튼호텔 건설공사를 수주하며 우리나라 건설사 최초로 알제리 시장을 개척한 대우건설은 2008년 이후 8건, 33억8,600만달러의 공사를 수주했다. 한국 건설사 중 최대 실적이다.


올해에만 엘 하라시 하천정비 공사(3억5,000만달러), 부그줄 신도시 청사(1억2,000만달러)에 이어 이번 공사가 3번째 수주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알제리에서 토목, 건축, 석유화학 및 발전 플랜트 등 특정공종에 치우치지 않은 다각화된 사업 포트폴리오로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했다”며, “향후 총 8,500MW 규모의 신규 발전소 공사 발주가 예정되어 있어 이번 공사를 수주한 대우건설의 수주 전망이 더욱 밝아졌다”고 말했다.


■ 대우건설, 향후 남부 아프리카, 남미 등 신흥시장 개척에도 주력할 계획


지난해 사상 최대의 해외수주 실적을 기록한 대우건설은 올해 모로코 인광석 비료공장(3억2,800만달러), 사우디아라비아 호우트 가스설비공사(1억3,000만달러), 싱가포르 발모랄 콘도미니엄(4,000만달러), 알제리 하천정비사업(3억5,700만달러), 사우디 SSAGS 파이프라인 공사(2억4,700만달러), 말레이시아 마트레이드 컨벤션 센터(1억8,100만달러), 싱가포르 스콧타워(9,200만달러) 등을 수주했으며, 기존 공사의 증액분을 포함해 이번 공사까지 약 28억2,900만달러의 수주실적을 올리고 있다.


대우건설 측은 “모로코, 나이지리아 등 기존 지역거점 시장에서 몇 건의 대형 공사 계약이 예정되어 있고 남부 아프리카, 남미 등 신흥시장 개척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어 올해 해외수주액 목표액 64억달러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Source of news : http://gt7.kr/gt5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