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42
9
2901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아시아 최초 美 전력 케이블 공장 준공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美 자회사 SPSX, 노스캐롤라이나 전력 케이블 공장 완공

- 세계 최대 규모 시장인 미국 공략 토대 마련

- 미국 각 주 전력 사업자, 대형 건설사 대상 마케팅 예정


LS전선(대표 구자열)이 아시아 기업 최초로 미국에 전력 케이블 공장 존공하고 미국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LS전선은 9일 미국 자회사인 슈페리어 에식스(Superior Essex, 이하 SPSX)가 노스캐롤라이나 주 타버러(Tarboro)市에 전력 케이블 공장을 완공하고, 키스 크리스코(Keith Crisco) 주 상공부 장관 등 정부 관계 인사와 구자열 회장, 손종호 사장, 구자은 사장, SPSX 스티븐 카터 사장, 중요 고객사 임직원 등 20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타버러 시는 SPSX의 통신 케이블 공장이 위치한 곳으로, LS전선과 SPSX는 2011년 5월 공사를 시작, 1년 5개월 동안 6천 4백만 달러 (한화 약 700억원)의 금액이 투입하여 완성했다. 전체 약 14만m²(약 4만 2천 평) 부지에 신호 제어용 케이블(300V~600V), 저압 전력 케이블(600V~2kV), 중압 전력 케이블(5~35kV)을 연간 20,000톤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었다. 최신 사양의 생산 설비와 효과적인 재고 관리 시스템을 갖춰 고객의 제품 수요에 능동적이고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이미 지난 해 12월 일부 생산라인이 구축되어 신호·제어용 300V와 600V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LS전선과 SPSX는 초기에는 중저압 배전용 케이블 제품을 위주로 생산하며, 향후 송전에 쓰이는 고전압 케이블과 전력솔루션 제품 등 고부가가치 제품도 생산할 계획이다. 이로서 LS전선의 해저, 초전도, 초고압 등 첨단 케이블 제품과 SPSX의 중저압 케이블 제품을 동시에 북미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S전선과 SPSX는 이 공장에서 생산된 중·저압 제품을 북미와 남미의 대형 건설사들에 공급할 예정이며, 이후 미국 각 주별 전력 사업자를 대상으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미국은 현재 3,500여개의 발전·송전·배전 전력사업자가 사업을 하고 있으며, 2011년말 기준 발전설비 용량이 1,072GW로 세계 제1의 전력 생산 소비 국가다. 2030년까지 전체 전력소비량의 20%를 신재생에너지로 충당할 계획으로 신규 전력망 구축에 힘쓰고 있으며, 기존 전력망이 1960~70년대에 구축된 만큼 교체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LS전선은 이번 공장 준공으로 미국, 중국, 인도, 베트남 등 신규시장과 성장 시장에서 생산과 판매 거점의 구축을 완료, 글로벌 케이블 메이커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현재 LS전선은 24개국에 100여개의 운영 사이트를 갖고 있다.


구자열 회장은 “이번 준공은 50년 LS전선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 중 하나”라며 “2015년 글로벌 No. 케이블 메이커가 되기 위해 전 임직원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gl2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