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2
12
2895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개인 창업자 절반은 3년도 못 버터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개인사업자의 절반 가량은 3년 내 퇴출, 개인사업자의 10년 내 휴·폐업 비율은 75.4%,

- 개인사업자의 생존기간은 평균 3.4년에 불과, 창업 후의 소득은 급여의 평균 16.2% 감소

- 개인사업자 매출 부진과 저 수익으로 영업환경 악화. 정부기관과 금융회사의 자영업 지원제도와 상품 활용 필요


개인 창업자 4명 중 3명은 10년 내에 휴ㆍ폐업 상태에 이르고, 절반은 3년도 못 버티는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소장 양원근)가 583만 개인사업자(2001년~2012년) 정보를 분석한 ‘개인사업자 창·폐업 특성 및 현황 분석’보고서 따르면 창업 후 기간별 생존율도 10년 생존율이 24.6%에 불과했으며, 창업자의 47%는 3년 이내에 퇴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창업 후 6개월 이내 휴·폐업률도 7.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개인 창업을 위해서는 수요조사 및 입지선정 등 보다 면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KB경영연구소는 강조했다.


최근 10년간 개인사업자는 매년 37.3만 개가 창업을 하고, 34.7만개가 퇴출되어 2012년 현재 207만개의 개인사업자가 영업 중인 것으로 KB경영연구소는 조사했다.


기간별로 가장 높은 휴·폐업률을 기록한 시기는 창업 후 1~2년 사이로, 17.7%에 해당하였으며, 3년까지는 두 자리수의 휴·폐업률을 보이다가 점차 완화되어 5년 이후부터는 비교적 안정적인 추세인 5%이하로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나 창업 후 3년이 자영업 성패의 최대 고비인 것으로 분석했다.


개인 사업자의 평균 존속기간도 3.4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학원/교육서비스가 가장 짧은 3.0년을 보였으며, 110만 명(29.3%)으로 해당기간 가장 많은 창업자수를 보이는 음식점도 3.2년으로 평균 이하를 기록했다.


반면, 병원 및 의료서비스, 차량 및 관련서비스, 운수업, 전자제품 판매와 문구·서점 등은 평균보다 긴 존속기간을 보였으며, 약국은 4.5년으로 가장 안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KB경영연구소는 전문성과 상대적으로 많은 창업비용이 진입 및 퇴출장벽으로 작용하였으며, 이미 구조조정이 상당부분 진행된 업종도 존속기간이 길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창업 전 추정소득 대비 창업 후 개인사업자들의 영업이익도 평균 16.2%나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병원 및 의료서비스, 약국, 차량 및 관련 서비스업 등은 창업 전보다 소득이 증가한 반면, 나머지 업종은 단순 평균 50% 이상 소득이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KB경영연구소는 개인사업자의 업체 수 증가율은 2007년 이후, 업체당 매출액은 2006년 이후 (2010년 제외)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어, 개인사업자의 경쟁강도가 높아지고 수익성이 악화되는 등 업종별로 점진적인 구조조정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개인사업자 창업이 증가한 2004년 이후 사업체 수는 학원, 소매업, 이·미용업에서 두 자리 수의 증가율를 기록했고, 스포츠·오락, 개인서비스, 음식점업도 평균 이상 증가하였다.


정보통신, 전자제품, 주점·유흥, 가정용품, 의류잡화, 문구·서점 등은 업체수 증가율이 평균 이하이고 업체당 매출액이 감소하는 침체국면에 위치해 있고, 약국, 차량 및 관련 서비스, 숙박업 등은 업체수 증가율은 높지 않고 업체당 매출액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안정국면에 진입하였으며, 학원·교육서비스, 이미용, 개인서비스업은 과다한 업체수 증가로 업체당 매출액 증가율이 평균 이하를 기록하는 등 업종별로 차별화 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KB경영연구소 유정완 책임연구원은 “대부분의 개인사업자는 경쟁 확대와 매출 부진에 임대료 상승까지 겹쳐 영업환경이 악화되고 있다”며, “정부와 지자체, 은행, 카드 등 금융회사에서 개인사업자에 대한 다양한 금융지원과 창업 및 재취업에 대한 정보도 제공하고 있으므로 이를 잘 이용하면 창업과 영업, 폐업 이후까지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gk3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