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12
3
2988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4분기 수출, 본격적 회복 기대 어려워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4분기 KOTRA-SERI 수출선행지수 ‘10년 1분기 이후 최저치 기록

- 다만 기준치(50)를 상회, 급격한 둔화는 없을 듯


4분기 수출 증가율도 본격적으로 반등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0월 5일 KOTRA와 삼성경제연구소는 『2012년 4분기 KOTRA-SERI 수출선행지수(이하 수출선행지수)』를 공동발표하고 이같이 예상했다.


이 지수는 해외 바이어들의 주문 동향을 토대로 수출경기를 예측하는 것으로 50 이상이면 前분기 대비 수출호조, 50 미만이면 前분기 대비 수출부진을 의미한다.


KOTRA가 9월 5~25일 동안 바이어 및 주재상사 근무자 2,1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4분기 수출선행지수는 50.7을 기록했다. 이는 3분기 대비 3.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2010년 1분기(50.7)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수출회복의 가장 큰 장애요인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수입국경기지수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바이어 및 주재상사 근무자들의 현지 체감경기를 지수화한 수입국경기지수가 前분기 45.1보다 2.6포인트 하락한 42.5를 기록했다. 다행히 우리제품의 품질경쟁력지수는 3분기와 동일한 58.4포인트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고, 가격경쟁력지수도 0.1포인트 소폭 하락하는데 그쳤다.


지역별 수출선행지수는 대부분 하락하였지만 그 동안 수출이 부진했던 유럽(45.6)과 중남미(55.4) 지수가 소폭 개선되었다. 특히 유럽은 지난해 4분기 이미 15%가량 수출이 감소한 기저효과 등으로 올해 4분기에는 감소폭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3분기까지 수출이 증가한 북미(52.9), 아시아(55.6), 중동아(54.5), CIS(53.7) 등에서는 지수가 하락하긴 했지만 기준치인 50을 여전히 상회하고 있어 둔화폭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3분기 대비 지수가 11.5p 하락한 중국(44.7)과 7.2p 하락한 일본(46.4)에서는 수출여건의 악화가 우려된다.


품목별로는 무선통신(60.3)이 가장 크게 상승했고, 석유화학(53.2), 섬유류(47.3)도 전분기 대비 지수가 개선되었다. 자동차(50.7), 자동차부품(50.2), 철강(53.9), 석유제품(51.2) 등 주력수출품들은 3분기보다 지수가 하락했지만 기준치인 50을 상회해, 글로벌 경기둔화에도 불구하고 수출의 급락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반도체(49.2), LCD(47.1), 가전(44.8), 일반기계(43.7) 등은 전반적인 수요회복 지연에 따라 4분기에도 상승세로 반등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KOTRA 오혁종 정보기획실장은 “WTO가 최근 올해 세계교역 증가율을 2.5%로 낮출 정도로 글로벌시장이 위축되고 있다”고 밝히고 “수출 지역과 품목을 다변화하는 시도가 필요하며, 특히 수출이 양호한 중동, 아시아 등 지역을 더 적극적으로 공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삼성경제연구소 황인성 글로벌연구실장은 “FTA 활용도의 제고, 중소기업의 해외 공동마케팅 강화, 서비스산업의 수출비중 증대 등 다방면에서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gi5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