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6
298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25주년 맞은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과학꿈나무 키우기’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구자경 명예회장이 청소년들의 과학에 대한 꿈 키워주기 위해 1987년 LG트윈타워 준공과 함께 설립한 ‘민간기업 과학관 1호’ 「LG사이언스홀」, 개관 25주년 맞아

◆ 25년간 ‘무료 운영’ 원칙 지키며 1,500억원 투자해 전시물 끊임없이 리뉴얼, 누적 관람객 515만명 돌파 등 ‘청소년 과학 교육의 메카’ 역할하며 국내 기업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모델로 자리매김해


■ 구 명예회장, 초등학교 교사시절부터 청소년 과학교육에 남다른 열정, 25년간「LG사이언스홀」무료운영 원칙 지켜오며 ‘과학꿈나무 키우기’ 한 우물


- 교사 시절 늘 학생들에게 “나라가 번창하려면 과학과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LG 회장 취임 이후 “청소년들에게는 어렸을 때부터의 체험을 통한 과학학습이 중요하다”는 신념에 따라 민간기업 최초로 청소년 위한 과학관 건립

- 1998년에는 IMF 시기임에도 불구, 첨단과학 체험을 하기 어려운 지방의 청소년들 위해 국내 화학산업의 시발점이 된 부산 진구 연지동 옛 LG화학 공장 부지에 LG사이언스홀 2호인 「부산 LG사이언스홀」건립

- 구 명예회장, “아이들이 과학관에 와서 절대 돈을 쓰지 않게 하고,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과학관을 만들 것” 강조한 데 따라 무료운영 원칙 이어오고 매년 70~80억원의 꾸준한 투자 통해 최신 과학전시물 선보여

- 구 명예회장, 약 10년간 ‘한국발명특허협회’ 회장 맡으며 ‘대한민국 학생발명전’ 만들어 지원하는 등 과학•기술에 대한 사랑 남달라


■ 「LG사이언스홀」, 25년간 누적 관람객 515만명 돌파, 투자금액 1,500억원 등 명실상부한 ‘과학교육 현장학습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


- 25년간 하루 평균 700여명 방문, 유치원•초•중•고교 단체 방문 10만회 달하고 평균 5년마다 전시물 대대적 리뉴얼, 최근에는 100% 체험과학관으로 거듭나

- ▲과학의 날 과학유공자 국민포장, ▲기업단체 최초 ‘대한민국 과학문화상’ 수상을 비롯, ▲서울시교육청 ‘현장학습체험기관’ 및 ▲교육과학기술부 ‘교육기부기관’ 지정, ▲초등학교 교과서에 수록 등 성과도 잇따라

- ’99년 중국 하이얼그룹에 ‘LG사이언스홀’ 기업과학관 아이템 수출, 중국 청도시 하이얼그룹의 ‘하이테크 사이언스홀’ 건립 지원하기도



“청소년들에게는 어렸을 때부터의 체험을 통한 과학학습이 중요합니다”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과학꿈나무 키우기’가 25년째 이어지고 있다.


구 명예회장이 청소년들의 과학에 대한 꿈을 키워주기 위해 1987년 여의도 LG트윈타워 준공과 함께 설립한 ‘민간기업 과학관 1호’ 「LG사이언스홀」이 오는 28일로 개관 25주년을 맞는 것.


구 명예회장의 청소년 과학교육에 대한 열정은 구 명예회장이 초등학교 교사로 교편을 들었던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교사 시절부터 늘 학생들에게 “나라가 번창하려면 과학과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해 왔던 것.


구 명예회장은 1970년 LG 회장으로 취임한 이후에도 “청소년들에게는 어렸을 때부터의 체험을 통한 과학학습이 중요하다”는 신념을 계속 이어오던 가운데 LG의 ‘여의도 시대’를 개막하는 LG트윈타워 사옥을 건립하면서 그 꿈을 실천하게 된다.


1987년 당시만 해도 국립중앙과학관 등 일부 과학관을 제외하면 과학 시설이 전무했던 상황에서, LG트윈타워 서관 3층 전부를 할애해 전시면적 460평에 달하는 전시실을 갖춘 민간기업 최초의 청소년을 위한 과학관 「연암사이언스홀」을 설립한 것.


특히 구 명예회장은 ‘연구개발’과 ‘개척정신’이라는 창업이념으로 글로벌 기업 LG의 초석을 다진 연암 구인회 LG 창업회장의 정신을 청소년들에게 전해주고자 과학관 명칭을 「연암사이언스홀」로 명명했으며, 1995년 ‘럭키금성’에서 ‘LG’로 그룹 명칭을 변경하면서 「LG사이언스홀」로 과학관명을 변경했다.


이처럼 구 명예회장은 「서울 LG사이언스홀」 설립에 이어 1998년에는 IMF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첨단 과학을 체험해 보기 어려운 지방의 청소년들을 위해 LG사이언스홀 2호인 「LG청소년과학관」을 설립했다.


당시 치약 및 생활용품 공장을 충북 청주로 옮기면서 이곳 부지에 향토기업으로서 부산 시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공익적인 시설을 검토하던 중 지역 청소년들에게 첨단 과학의 세계를 미리 접해볼 수 있도록 과학관을 건립했던 것.


특히 「LG청소년과학관」은 LG가 국내 최초로 치약과 PVC 등을 생산, 국내 화학산업의 시발점이 된 부산진구 연지동 옛 LG화학 공장 부지에 설립되어 그 의미가 크다.


개관 후 「LG청소년과학관」은 부산과 영남지역을 아우르는 과학 명소로 큰 인기를 끌며 2008년 개관 10주년을 맞아 「부산 LG사이언스홀」로 명칭을 변경, LG만의 과학관 브랜드로서 아이덴티티를 재정립했다.


청소년 과학관을 두 곳에 설립한 것은 국내 기업에서는 흔치 않은 일로, 여기에는 청소년들에게 과학의 꿈을 심어주고자 한 구 명예회장의 신념이 큰 힘이 되었다.


특히 구 명예회장은 LG사이언스홀 설립 당시 “아이들이 근본이고 미래의 주인공”이라며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과학관을 만들고, 아이들이 뭘 좋아하는지 사전에 충분히 검토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과학관은 체험교육이 중요하다”며 “아이들이 직접 작동하면서 과학의 흥미를 느낄 수 있는 전시물을 제작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아이들이 과학관에 와서 절대 돈을 쓰지 않게 하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LG는 25년간 LG사이언스홀을 무료로 운영해 오는 한편, 개관 이래 매년 70~80억원의 꾸준한 투자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최신의 과학전시물을 선보이고 있다.


이 같은 과학•기술에 대한 구 명예회장의 남다른 사랑은 발명•특허 분야에서도 이어졌다. 구 명예회장은 ’79년~’88년까지 약 10년간 ‘한국발명특허협회’ 회장으로 재직하며 ‘대한민국 학생발명전’을 만들어 지원하는 등 국내 발명•특허 부문의 발전에 기여하기도 했다.


■ 「LG사이언스홀」, 25년간 누적 관람객 515만명 돌파, 투자금액 1,500억원 등 명실상부한 ‘과학교육 현장학습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


이처럼 25년간 이어 온 구 명예회장의 ‘과학꿈나무 키우기’ 노력에 힘입어 LG사이언스홀은 최근 누적 관람객 515만명을 돌파하는 등 ‘청소년 과학 교육의 메카’ 역할을 하며 국내 기업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5년간 하루 평균 700여명이 방문하고,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단체 방문도 10만회에 이르는 등 ‘과학교육 현장학습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


여기에는 무료운영 원칙과 함께 ’87년 개관 이래 25년간 꾸준한 투자를 통해, 시대별로 IT, 에너지, 생명공학, 환경, 로봇, 미래가상현실, 3D입체영상 등 청소년들에게 다양하고 최신의 과학 전시물을 선보여 온 것이 그 바탕이 되었다.


25년간 LG가 LG사이언스홀에 투자한 금액만 1,500억원에 달할 정도다.


특히 LG사이언스홀은 평균 5년마다 전체 전시물을 대대적으로 리뉴얼 하며 첨단 과학을 접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청소년들이 체험을 통해 과학을 학습할 수 있도록 최근에는 전시물 100%를 체험형으로 구성, ‘체험형 과학관’으로 거듭나기도 했다.


이처럼 LG사이언스홀은 25년 동안 지속적인 과학 콘텐츠 개발과 전시물 리뉴얼을 통해 청소년 과학교육에 기여함으로써, 국내 최고 권위의 청소년 과학관으로 인정받는 다양한 성과도 거두고 있다.


2007년 제40회 과학의 날 과학기술진흥 유공자 국민포장, 2009년 기업단체 최초 교육과학기술부 ‘대한민국과학문화상’ 수상, 2011년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대상 ‘어린이 과학관/박물관 부문’ 수상 등 수상성과와 함께, 2001년에는 서울시교육청 ‘현장학습체험기관’으로 지정돼 많은 초등학교의 현장학습 체험 현장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올해에는 과학관으로는 유일하게 교육과학기술부의 ‘교육기부기관’으로 지정돼 그 역량을 다시 한 번 인정받기도 한 것.


또 2002년에는 교육부에서 파견한 일선교사와 평가단이 LG사이언스홀을 관람한 ‘LG사이언스홀 관람기’가 초등학교 6학년 국어교과서에 수록되기도 했을 정도다.


이와 함께 1999년에는 LG사이언스홀의 기업과학관 아이템을 중국 하이얼그룹에 수출해 중국 청도시에 하이얼그룹의 ‘하이테크 사이언스홀’ 건립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는 국내는 물론 해외의 과학교육 확산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LG사이언스홀은’90년 소련연방 키르키스 공화국 대통령, ’94년 칠레 대통령 ’98년 중국 하이얼그룹 장 루이민 회장,’04년 남북 경제회담 남북대표단 일행 및 일본 최초의 우주인 모리 마모루 박사 등 VIP를 비롯해 비즈니스나 관광을 위해 한국을 찾는 연간 약 3,000명의 외국인 방문을 통해 국가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fqp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