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10
8
2992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수출환경 어려워도 “솟아날 구멍” 은 있다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KOTRA, 지경부와 공동으로 7.25일부터 서울ㆍ지방 순회하며 상담회 개최

- 중국 7대 신흥전략산업, 아시아 건설프로젝트 등 유망분야로 제시


최근 스페인ㆍ그리스를 중심으로 다시 불거지는 유럽의 재정위기와 구체화되는 중국의 경기둔화 움직임 등 세계경제가 급속도로 둔화되면서 수출에 의존하고 있는 우리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KOTRA(사장 오영호)는 수출환경 악화에 대응하여 지난 7월초 긴급 수출지원 체제에 돌입하였으며, 7월25일에는 서초구 KOTRA 본사에서 지식경제부와 공동으로 “수출 활로 개척 포럼”과 “수출애로 상담회”를 개최하여 본격적인 부진해소 활동에 나섰다.


이번 포럼에는 KOTRA의 해외무역관들을 세계 지역별로 이끌고 있는 지역본부장 6명이 직접 연사로 나서 눈길을 끌었으며, 아침 9시부터 시작된 설명회는 비교적 이른 시간에도 위기 속 수출해법을 찾으려는 기업인들로 성황을 이뤘다.


첫 번째 연사로 나선 박진형 중국지역본부장은, 중국 경기는 하락세가 뚜렷하지만 현지 소비는 상대적으로 견조 하므로 내수시장 공략을 중국시장 수출확대 방안으로 제시했다. 우리기업이 주목해야 할 향후 수출 유망분야로는 중국정부의 에너지절감ㆍ환경보호, 차세대 정보기술, 바이오, 첨단장비제조, 신에너지, 신소재, 신에너지 자동차 등 7대 신흥전략산업을 주목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경기둔화와 재정위기로 수입수요 축소가 우려되고 있는 북미, 유럽시장에 대하여는 엄성필 북미지역본부장과 정종태 유럽지역본부장이 FTA와 한류를 활용한 시장진출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자동차부품, 섬유류 등 FTA 수혜품목은 가격경쟁력 제고로 바이어의 수입 주문이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으며, 미국과 유럽의 한류확산을 활용한 적극적인 소비재 마케팅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일본은 대지진 이후 원전 가동 중지로 인한 전력난으로 에너지 절약상품과 신재생에너지 관련 품목이 수출유망 상품으로 꼽혔다. 신환섭 일본지역본부장은 지난 7월부터 시행된 “재생가능 에너지 고정가격 매입제도”를 소개하고 일본의 발전시장 진출에 관심을 가질 것을 촉구했다. 또한 현지에서 크게 히트한 노인용 신발, 노인용 욕조 등을 소개하고 일본의 실버시장에 주목할 것을 당부했다.


윤희로 아시아지역본부장은 경기둔화에도 건설프로젝트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아세안, 인도, 호주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싱가포르는 2020년까지 교통인프라 확충에 400억 달러를 투입하고, 인도는 2020년까지 인프라 개발에 1조204억 달러를 투입하면서 시장이 크게 확대되고 있음을 알렸다.


중동지역도 막대한 오일달러를 발전소, 석유화학 플랜트 프로젝트 등에 투입하면서 관련 프로젝트 시장이 유망하다. 오응천 중동지역본부장은, 현지 정부가 프로젝트 입찰시 여전히 자국 업체를 우대하고 있는 만큼 프로젝트 수주를 위해서 현지 업체와의 합작 등 협력이 필수라고 조언했다.


이외에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무역협회도 행사에 참가하여 무역보험 활용 안내, FTA 활용 방안 등에 대하여 안내하였으며, 오후에는 해외지역본부장들과 우리 수출 중소기업간 1:1 상담회가 활발하게 진행되었다.


KOTRA 오영호 사장은 “이번 행사가 우리 중소기업에 수출 활로를 열어주기 위한 자리인 만큼 상담회에 참석한 우리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에 대하여 최대한 지원할 것이다.”라며, “현 상황은 어렵지만 아직 해외에는 우리가 공략해야 할 시장이 다수 존재하며, KOTRA는 앞으로도 우리기업들이 어려운 수출환경을 뚫고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 라고 강조했다.


KOTRA는 7월26일 부산, 광주, 대전에서도 수출활로 개척포럼과 수출애로 상담회를 개최하여 정보 부족에 더욱 어려움을 겪는 지방 중소기업들의 애로해결에 나선다.


Source of news : http://gt7.kr/fnx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