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40
2
2870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상반기 당기순이익 1조 5,399억 시현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2분기 당기순이익 2,251억 기록, 중간배당 주당 200원 실시

- 그룹 자산의 성장세 및 우량한 자산건전성 유지


하나금융그룹(사장 최흥식 www.hanafn.com )은 2012년 2분기 당기순이익 2,251억을 기록, 상반기 누적 기준 1조 5,399억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2분기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을 더한 핵심이익이 전분기 대비 2,124억 증가한 1조 6,040억을 기록,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전분기 대비 343억 감소한 2,264억을 기록하며 견조한 영업수익력과 우량한 자산건전성을 유지했다.


이 같은 견조한 영업수익력 유지에도 불구하고 지난 1분기의 외환은행 인수에 따른 부의영업권 효과(1조 431억) 소멸, 주식시장 침체에 따른 투자주식의 매매평가익 감소, 부의영업권 상각(466억) 등 일회성 요인으로 인해 전분기 대비 1조 896억 감소한 2,251억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게 됐다.


그룹 기준 2분기 순이자 마진(NIM)은 전분기 대비 0.02%p 상승한 2.20%를 나타냈으며, 하나은행은 전분기 대비 0.07%p 상승한 1.79%, 외환은행은 전분기 대비 0.05%p 하락한 2.43%를 나타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이사회를 통해 액면가(5,000원)의 4%인 주당 200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하나금융그룹의 총자산(신탁포함)은 2분기 대출자산의 증가로 전분기말 대비 12조 2천억 증가한 364조를 기록, 자산의 성장세를 유지했다.


그룹의 자산건전성을 살펴보면 경기침체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리스크관리를 통해 상반기 Credit Cost는 0.45%(2분기중 0.42%)로 1분기 0.49% 대비 크게 하락하였으며, 또한, 하나은행의 연체율은 전분기 대비 0.04%p 상승한 0.48%, 외환은행은 전분기와 동일한 0.70%를 기록, 그룹 전체적으로는 연체율이 전분기 대비 0.02%p 상승한 0.76%를 나타내 금융권 최저 수준을 유지했다.


또한 고정이하여신비율에서도 하나은행이 전분기 대비 0.01%p 하락한 1.01%, 외환은행이 0.06%p 상승한 1.33%, 그룹 전체적으로는 전분기 대비 0.03%p 상승에 그친 1.30%를 기록했다.


주요 계열사인 하나은행의 상반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4,862억을 시현했으며, 2분기 견조한 영업력과 양호한 자산건전성을 유지했지만 주가하락에 따른 투자주식 매매평가익 감소 등 일회성 요인으로 1분기 대비 640억 감소한 2,111억의 당기순이익을 나타냈다.


외환은행은 조직체계 개편후 본격적인 영업 개시로 2분기말 기준 원화대출금은 전년대비 4.4% 증가한 45조를 기록했다. 상반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4,750억을 시현했으며, 2분기는 대출자산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난 1분기의 하이닉스 매각이익(세후 1,331억) 등 일시적 이익 소멸로 인해 전분기 대비 1,528억 감소한 1,611억을 나타냈다.


하나대투증권은 상반기 240억의 순이익을 시현했으며, 2분기 순이익은 대내외 불안 확대와 주가 급락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으로 주식약정이 감소하면서 증권수탁수수료 등 수수료이익의 감소로 전분기 대비 88억 감소한 76억을 기록했다.


하나SK카드의 경우 상반기 누적기준 5억의 당기순손실을 시현했으며, 2분기의 경우 장기적인 성장기반 확보 및 브랜드 이미지 구축을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인한 판관비의 증가와 보수적인 충당금 적립으로 인해 107억의 당기손실을 기록하게 됐다.


하나캐피탈은 2분기 당기순이익이 91억을 기록, 상반기 누적 기준 210억의 순이익을 시현했으며, 하나다올신탁도 2분기 순이익 12억을 포함 상반기 누적 기준 26억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 2월 새롭게 그룹의 자회사로 편입된 하나저축은행은 충당금 환입 등의 영향으로 2분기 164억의 당기순이익을 기록, 상반기 누적 손실을 154억으로 감소시켰다.


Source of news : http://gt7.kr/fgg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