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40
2
2870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신차때문에 더 묻히는 단종 중고차들..잘 골라볼까? News

마티즈, 로체, 라세티, 오피러스 등등..과거 인기 무색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2012년도 상반기부터 신차 및 페이스리프트 차량 출시로 자동차 시장이 뜨겁다. 싼타페DM을 시작으로 K9, 쏘렌토R, 렉스턴W을 비롯 하반기 출시 예정인 준중형차 K3와 르노삼성의 SM3, SM5까지 풀체인지 신차든, 단순한 외관 디자인 변형이든 자동차 시장의 흐름은 소비자들이 따라가기 버거울 정도로 빠르게 변하고 있다.


봇물처럼 쏟아지는 신차 소식은 차량 구입을 희망하는 소비자들에겐 선택의 즐거움이지만, 신차로 인해 단종되거나 구형이 되어버리는 중고차들의 시세에는 부담스러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특히 그랜저, 싼타페, 쏘나타 등 오랫동안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며 고유 브랜드명을 유지해오는 경우가 아니라면, 더욱 세월의 흐름에 의해 지워져 가는 옛날 명성과 함께 떨어지는 중고차 시세를 막을 길이 없다.


중고차 전문 사이트 카피알 (http://www.carpr.co.kr)에 의하면 마티즈, 로체 이노베이션, 라세티 프리미어, 오피러스 등 불과 5년 이내에 단종되어 구형 모델로 전락한 일부 중고차들의 시세 하락세가 동종 스테디 셀러 모델들에 비해 더욱 크다고 한다.


작년 GM대우에서 쉐보레로 사명을 변경하면서 10년 넘게 써오던 브랜드명을 버리고 쉐보레 로고와 함께 '스파크'로 개명한 마티즈의 경우, 항상 중고차 거래량 인기 10위 이내에 있는 라이벌 모닝과 달리 30위권 밖으로 밀려 났다. 2008년식 모닝이 600~700만원선에 거래되는것에 반해 같은 연식의 마티즈는 400~600만원선에 거래된다.


마티즈 뿐 아니라 쉐보레 크루즈로 바뀌면서 단종된 준중형차 라세티 프리미어는 출고 2~3년차만에 거래량은 10위권 밖으로 밀리며 30위권으로 떨어졌고 시세는 1000~1300만원대까지 내려왔다. 탄탄한 내구성과 뛰어난 주행성으로 신차 인기보다 중고차 가치가 더 높았던 모델이지만 지금은 중고차 상태 및 성능 대비 시세가 저평가 되고 있는 모델 중 하나다.


기아의 K시리즈 차량들이 나오면서 단종된 로체 이노베이션이나 오피러스도 마찬가지다. 2년전인 2010년까지 생산, 판매된 로체는 신형 K5와 쏘나타YF의 돌풍 속에서 중고차 시세가 급락할 수 밖에 없었다. 현재 2008년식 로체 이노베이션의 중고차 시세는 1000~1300만원선으로 동년식 쏘나타 트랜스폼이 1200~1500만원대에 거래되는 것에 비하면 시세가 낮다. 짧은 주행거리와 K5 전신 모델답게 촌스럽지 않은 스포티한 디자인, 좋은 성능을 보유하고 있지만 거래량은 많지 않은 편이다.


최근 출시한 K9으로 인해 직격탄을 맞고 있는 오피러스는 출고 2년차의 2010년식 중고차 매물시세가 2000~2300만원선으로 중고차 잔존가치 50~60%에 해당하는 반값 중고차가 되어 버렸다. 곧 출시 예정인 K3 로 인해 단종되는 포르테 역시 중고차 시세 변화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카피알 마케팅 담당자는 "워낙 빠르게 자동차 시장의 신구교체가 이뤄지다 보니 신차효과로 인한 구형 중고차의 시세 변화에 예민한 소비자들이 중고차 처분 시기와 실제 매입 시세에 대해 혼란스러워 하는 경우가 많다."며 "출고 연식이 오래 되지 않았지만 브랜드명 혹은 신형 출시 등으로 단종된 중고차들의 경우, 잘 찾아보면 짧은 주행거리, 무사고 , 풀옵션등 유리한 조건을 겸비하고도 저렴한 시세로 구입할 수 있는 숨은 보물들이 꽤 있다"고 말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fbw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