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24
11
2893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2차 베이비붐 세대, 두 명 중 한 명 이상은 은퇴 준비 시작도 못해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2차 베이비붐 세대 중 은퇴 생활을 위한 재정 준비를 시작한 비율은 44.6%

- 2차 베이비붐 세대의 62.5%는 은퇴 후에 대한 불안감 보유

- 부동산 자산 : 금융 자산 = 8:2, 부동산 보유자의 자산 중 95%가 거주용 주택

- 자녀교육을 매우 중시하며, 일과 가정에서의 남편의 역할을 확대하는 부부 양성평등의식이 강함

- 인터넷 및 모바일 기기에 친숙하며, 동 기기를 통해 전달되는 정보에 대한 신뢰도도 높음


68년생부터 74년생까지를 지칭하는 2차 베이비붐 세대의 두 명 중 한 명 이상(55.4%)은 은퇴 생활을 위한 재정 준비를 시작도 못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소장 양원근)가 11일 발표한 「2차 베이비붐 세대 은퇴 대응 현황과 시사점」보고서에 따르면


2차 베이비붐 세대가 은퇴 후를 위한 재정적 준비를 시작한 경우는 44.6%에 불과하며, 이 중 35~39세에 시작한 경우는 51.8%, 40세 이후에 시작한 경우는 41.7%로 재정 준비 시기가 늦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예상하는 실질 은퇴 연령은 평균 63세로 약 23년 간의 추가적 경제활동을 기대하고 있다.


은퇴 후 생활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는 정도를 묻는 문항에서는 62.5%가 불안감을 느낀다고 응답하였다. 불안감을 느끼는 원인으로는 ‘물가 상승’에 따른 생활비 증가를 가장 심각한 리스크로 생각하고 있었으며, ‘노후 소비 불균형 발생’, ‘의료 및 간병비 증가’ 등 경제적 요인에 대해서도 크게 우려하였다.


은퇴 자금 준비를 저해하는 주요 요인으로는 ‘빠듯한 소득’과 ‘자녀 교육 비용’ 을 꼽았는데, 이는 현재 투자목적과 소비지출 현황에서도 나타난다.


현재 월평균 가계 지출 중 14.8%를 자녀교육비로 지출하고 있으며, 자녀양육비까지 포함할 경우 20.8%에 달한다. 투자목적에서도 ‘자녀 교육비 마련’(68.6%, 다중응답)을 1순위로 꼽아 자녀 교육을 매우 중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들의 현재 보유 자산은 은퇴 후 필요로 하는 최소 생활비의 67.8%, 여유 생활비의 50.6%를 차지하는 수준으로, 평균 3억 7천 만원의 총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부동산자산과 금융자산의 비율이 8:2로 부동산 편중이 심하고, 그 중에서도 95%가 거주용 주택에 집중되어 있다.


금융자산은 평균 4천8백만원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 중 86.4%가 예적금 보험 등 안전형 금융자산에 편중되어 있어 리스크 회피 성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차 베이비붐 세대가 ’97년 IMF 구제금융, ’01년 주택가격 폭등, ’03년 카드사 사태, 등 경제 리스크의 위험성을 학습하면서 성장한 세대라는 점에서도 이유를 찾을 수 있다.


또한, 2차 베이비붐 세대는 일과 가정에서 남편의 역할 확대를 요구하는 부부 양성평등의식이 강한 세대로 자녀교육과 양육에 대한 책임감이 큰 것으로 조사되었다. ‘자녀교육을 위해 기러기 부부도 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2.9%, ‘자녀교육을 위해 은퇴 후 자금을 양보할 수 있다’는 비율도 55.3%, ‘자녀의 취직 전까지는 경제적으로 돌봐줘야 한다’는 비율도 67.9%에 해당했다.


인터넷 및 모바일 기기에 친숙한 라이프스타일을 가지고 있어, 스마트폰, 스마트패드 등 디지털 기기를 보유한 경우가 76.0%였으며, 1주일에 1회 이상 온라인 활동을 하는 경우도 77.7%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KB경영연구소 황원경 선임연구위원은 “2차 베이비붐 세대는 은퇴시점까지 아직 ‘준비할 시간이 있다고는 하나 계획적인 자산관리가 중요하여 금융권의 주도적 노력이 요구된다”며, “이들의 은퇴 후에 대한 준비 현황을 진단하고 이를 바탕으로 자산축적 및 운용 프로그램을 제공해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2차 베이비붐 세대는 1968년생부터 1974년생까지의 세대로 가장 단기간에 많은 출생인구 (596만명, 전체인구의 12.4%)를 나타내는 인구 분포상의 실질적 중심축이며, 경제활동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면서 경제적 관심의 대상으로 부각되고 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fbu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