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15
2862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50년 친구 뉴질랜드, 경제협력 파트너로 주목해야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KOTRA, “수교 50주년 한-뉴 경제관계 변화와 협력 방안” 보고서 발간

- 식량, 식품, 보트, 관광, 영화, 에너지 등 협력 분야 다수


앞으로 닥칠 식량 및 자원부족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뉴질랜드와의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KOTRA(사장 오영호)는 최근 발간한 “수교 50주년 한-뉴 경제관계 변화와 협력방안”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양국 수교 50주년을 맞아 발간된 이 보고서에 따르면 청정 이미지를 가진 뉴질랜드는 식량 및 자원 기지 역할을 자임하면서 이 분야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뉴질랜드는 남한 국토 면적의 2.7배에 달하는 자국의 국토 면적 중 반이 넘는 54%를 목초지로 사용할 만큼 낙농업이 발달되었으며, 세계 최대 양고기 수출국이자 전 세계 분유의 40%를 공급하고 있다. 우리나라로도 낙농품, 양가죽, 원목을 대량으로 수출하고 있으며, 가축육류는 우리나라의 수입 4위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1차 상품 수입대상국가로 자리 잡고 있다.


최근에는 구미 선진국은 물론이고 중국까지 뉴질랜드 농장과 자원 확보에 열을 올리면서 미래 식량 및 자원기지로서 주목받고 있다. 식품 분야에서도 세계적인 식품 제조회사인 하인즈(Heinz)가 호주공장을 뉴질랜드로 옮기는 등 뉴질랜드의 청정 이미지를 활용하려는 움직임도 활발하다. 현재 뉴질랜드에 진출한 우리나라 제조기업으로는 (주)오뚜기가 유일하다.


보고서는 뉴질랜드가 앞으로 원료 공급 국가가 아닌 수출시장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시장을 지배했던 서구산의 점유율이 지난 10년간 10% 이상 감소했고, 일본 산 역시 점유율이 12%에서 6%대로 반 토막 나면서 우리 상품에 기회가 생기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스마트폰, 승용차 등 한국산 고급소비재가 약진하면서 우리 중소기업 상품들까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11년 우리 수출이 20.2% 증가하며 처음으로 10억 달러를 돌파한 11억 달러를 기록했고, 올 5월까지도 전년 동기대비 28.5%의 높은 증가율이 계속되고 있다.


이처럼 뉴질랜드는 1차 상품, 한국은 공산품에서 비교우위가 뚜렷해 상호보완성을 극대화하는 교역은 물론이고 투자 및 산업협력이 가능한데, 이를 위해서는 교착상태에 빠진 FTA 협상의 재개가 촉진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KOTRA 장수영 오클랜드무역관장은 “지난 50년간 양국은 우호관계를 유지해 왔지만 경협에서는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고 밝히며, “무역 확대와 함께 농업 분야에서 뉴질랜드가 가지는 전략적 활용도를 극대화할 필요가 있으며, 녹색산업, 영화 및 관광산업 등 고부가가치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라고 강조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f94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