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6
298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확장성 및 보안 성능 강화한 DNS 서비스 출시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엔터프라이즈 고객에게 향상된 성능과 비용 절감 제공하는 완벽한 DNS 솔루션


애플리케이션 딜리버리 네트워킹(Application Delivery Networking: ADN) 분야의 글로벌 리더 업체인 F5 네트웍스(지사장 조원균, www.f5networks.co.kr, 이하 F5)가 DNS 쿼리와 애플리케이션 요청에 대한 지능적인 응답 및 필수 DNS 시스템에 대한 엔드-투-엔드 보안을 구현하는 다이내믹 DNS 서비스를 발표했다. 이로써 고객들은 기업 내부와 인-네트워크(in-network) 응답 레이턴시를 최대 80%까지 절감할 수 있으며 증가하는 요구에 따라 최대 10배 확장성을 제공할 뿐 아니라, 물리적/가상화/클라우드 환경을 위한 향상된 DNS 보안을 제공한다.


F5의 BIG-IP 솔루션은 비즈니스 정책, 액세스 요구사항, 네트워크 환경에 기반한 DNS와 애플리케이션 요청을 지능적으로 관리하고 분산하며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이번에 F5는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제공업체(Communications Service Providers)와 DNSSEC 서명을 지원하는 기존 솔루션에 DNS 캐싱 및 분석, DNSSEC 인증, 모니터링, 성능 강화 등과 같은 새로운 기능들을 추가하였다.


F5 네트웍스 코리아의 조원균 지사장은 “최근 보안과 성능 이슈를 대응하기 위해 애플리케이션과 DNS 인프라가 점점 복잡해짐에 따라, 기업들은 효율적인 시스템 관리와 확장성이 필요해졌다"며 "이번에 발표한 향상된 DNS서비스 출시를 통해, F5는 고객들에게 필수 DNS 서비스에 대한 향상된 보안 및 성능, 가용성을 제공하는 인텔리전트한 글로벌 DNS와 애플리케이션 딜리버리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상세설명

온라인 애플리케이션이 점차 복잡해짐에 따라, 지난 5년 동안 DNS 쿼리가 2배 정도 증가했으며 웹사이트는 전체 페이지를 지원하기 위해 100개 이상의 DNS 분석이 필요하다. 이러한 요청 증가는 곧 페이지 로딩시간의 증가를 유발하며, 사용자를 위한 애플리케이션 가용성을 저해한다.


또한 기업 내 IT부서는 DNS 서버 추가, DNS 기능 아웃소싱, 내부 인프라에 다양한 포인트 솔루션 구축을 통해 DNS 성능 및 확장, 최적화 구현하려 하지만 비효율적이고 비용이 소요된다. 이에 금일 출시한 F5의 다이내믹 DNS 서비스는 아래와 같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 간소화된 DNS 인프라에 대한 최적화 및 확장성, 제어

F5의 BIG-IP GTM(Global Traffic Manager) 솔루션은 DNS 서버처럼 DNS 성능을 최대 10배까지 향상시키며, 최대 업타임을 위한 쿼리 응답률을 현저히 높여준다. 더불어 F5의 강력한 DNS iRules 기술은 특정 DNS 요청에 대한 맞춤화된 제어를 제공한다.


◆ 중요한 DNS 시스템에 대한 엔드-투-엔드 보안 제공

F5 솔루션은 DNS와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총체적인 보안을 제공해, 최대 10배 이상의 DNS 요청을 처리할 뿐 아니라 DDoS 공격으로부터 방어를 제공한다. 또한 F5는 서버 응답을 위한 실시간 DNSSEC 서명과 엔드-투-엔드 보안을 위한 고성능 DNSSEC 클라이언트 인증이 포함된 완벽한 DNSSEC 솔루션을 제공한다.


◆ 향상된 사용자 경험 제공

F5는 DNS 캐싱과 분석 기능을 통해 레이턴시를 최대 80%까지 줄여, 더욱 빠른 웹브라우징을 구현한다. 이는 기업 내부 및 방문자들에게 원하는 정보를 빠르게 찾도록 도와줄 뿐만 아니라, 사용자와 시스템 관리자에게 일정한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효율성을 추가한 F5솔루션은 IT부서에 시스템 지원에 필요한 DNS서버의 수를 현저히 줄여주고, 통합 구축과 비용 절감을 달성한다. F5의 DNS 서비스는 BIG-IP GTM솔루션과 함께 쉽게 구축이 가능하며, 다른 BIG-IP 솔루션과 결합하여 향상된 애플리케이션 보안 및 성능을 제공한다.


Source of news : http://gt7.kr/f7q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