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10
8
2893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보송보송한 이브자리 관리로 장마철에도 쾌면하세요!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선풍기, 에어컨, 보일러 적절히 사용해 집안전체 습기제거가 우선

- 드럼세탁기 열 건조코스, 햇빛에 말린 것 같고 항균효과도 있어

- 양초, 숯으로 습기와 냄새 동시에 제거, 숙면에 도움되어

- 에어로쿨 소재, 땀 때문에 끈적이거나 달라 붙지 않고 세탁 후에도 빠르게 건조


올 여름은 시작부터 30도를 넘는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고 제주도는 본격 장마가 시작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여름 장마는 평년보다 많게는 2배 이상의 폭우가 내릴 것이라고 한다. 폭염과 폭우가 함께 찾아올 것이라는 올 여름 장마, 온 가족의 쾌적하고 건강한 잠자리를 위한 침구 관리법을 알아보자.


이브자리 수면환경연구소 고도담 연구원은 “장마에는 이부자리와 의류가 눅눅해짐은 물론 집안 전체에도 습기가 가득 차게 된다. 습기는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하므로 장마철에는 피부질환과 알레르기 비염이 발생되기 쉽다. 불면증도 급증한다.”며 장마철에는 침구 습기제거에 앞서 집안 전체에 습기를 최소화 하는 것이 먼저라고 덧붙인다.


◆ 집안 습기제거가 우선

눅눅한 이불과 의류 건조도 중요하지만 집안 전체 습기제거가 우선이다. 되도록 세탁물은 실외 건조하고 비 때문에 실내에서 빨래를 말려야 할 때는 건조 후, 선풍기나 에어컨을 틀어 집안에 남은 습기를 제거한다. 습기가 많아지는 취사나 샤워 후에는 반드시 환풍기를 돌리거나 창문을 열어 습기를 빼준다. 장마철에는 습하지만 온도가 낮아지므로 잠깐씩 보일러를 돌려 집안 습기를 제거하는 것도 좋다.


양초를 켜두는 것도 장마철 집안습기 제거에 도움된다. 양초는 타면서 나쁜 냄새와 습기도 동시에 제거한다. 특히 아로마 향초는 집안 전체에 은은한 향을 뿜어 기분 전환에 좋다. 또 숯을 바구니에 담아 침실 한쪽에 두면 습기조절과 탈취를 돕는다.


◆ 드럼세탁기 열 건조코스, 햇빛에 말린 것 같고 항균효과도 있어

장마철 이불은 습기를 머금어 눅눅하고 냄새도 날수 있다. 눅눅한 촉감과 불쾌한 냄새는 스트레스가 되며 숙면을 방해할 수 있다. 이럴 때 드럼세탁기 열 건조코스나 계피를 이용하면 좋다.


눅눅해진 이불은 드럼세탁기 열 건조코스를 추천한다. 열 건조 중에 눅눅하던 이불은 햇빛에 말린 것처럼 보송보송해지고 건조 중 발생되는 뜨거운 열로 곰팡이와 세균번식을 완화시켜준다. 다만, 드럼세탁기 열 건조기능을 사용할 때는 이불에 붙은 라벨의 세탁표시법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시어서커(지지미) 소재는 열 건조 때 줄어 들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고 실크소재나 인견은 열에 약하므로 손상될 수 있기 때문이다.


습기 먹은 이불의 세균과 진드기를 퇴치하는 데에는 계피가 좋다. 천연재료인 계피를 헌 스타킹에 넣어 침대 아래나 이불 모서리에 두면 된다. 알코올에 계피를 2~3일 담가 둔 후 그 물을 분무기에 담아 침구에 뿌려도 진드기를 없애는 데 도움이 된다.


장롱 속 철 지난 침구류 관리도 중요하다. 장마철 사이사이에 보이는 맑은 날에는 장롱 문을 활짝 열어 환기시킨다. 이부자리를 수납할 때 사이사이에 창호지를 넣어 창호지가 습기를 흡수하도록 한다. 장기 보관 때는 통기성이 뛰어난 부직포 백에 제습제, 방충제와 함께 보관한다.


한편, 장마철 침구류는 수분발산성이 좋은 ‘에어로쿨’ 소재 이부자리가 좋다. 천연섬유보다 수분발산성이 좋아 땀 때문에 끈적이거나 달라 붙지 않고 세탁 후에도 빠르게 건조되어 장마철 이부자리로 안성맞춤이다.


Source of news : http://gt7.kr/ezb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