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6
298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젊은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열린 사고, 용기, 도전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구본무 LG 회장, 27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글로벌챌린저 」발대식에서 대학생들에게 이같이 강조

- 국내 최초∙최장수 대학생 해외 탐방프로그램인「LG글로벌챌린저」, 1995년부터 올해까지 18년간 총 2,320명 배출


■ 구본무 LG 회장, 「LG글로벌챌린저 」발대식 격려사 통해 “멀리 내다볼 수 있는 열린 사고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가 필요하다”며 “젊음의 특권인 열정과 패기로 세상을 향해 과감히 도전하라” 강조

■ 경쟁률 24:1 뚫고 30개팀, 120명 최종 선발, 탐방 비용 전액 지원하고 탐방보고서 심사해 장학금 지급, 대상 1팀 및 최우수상 5개 팀에게는 LG 입사자격 부여

■ 올해 선발된 「LG글로벌챌린저」, ▲바이오 플라스틱 산업 등 친환경 미래기술 ▲다문화 사회 ▲문화재 보호 등 다양한 연구주제로 탐방


“젊은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열린 사고’, ‘용기’, 그리고 ‘도전’이다”


구본무 LG 회장이 27일 여의도 LG트윈타워 대강당에서 개최된 국내 최초∙최장수 대학생 해외 탐방프로그램인 「LG글로벌챌린저」발대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구본무 LG 회장을 비롯해 강유식 LG 부회장, 김반석 LG화학 부회장,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LG 최고경영진과 인사담당 임원, 그리고 올해 LG글로벌챌린저로 선발된 대학생 등 총 400여 명이 참석했다.


구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대학생들에게 “보다 멀리 내다볼 수 있는 열린 사고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가 필요한 때다”고 역설한 뒤 “젊음의 특권인 열정과 패기로 여러분 앞에 펼쳐진 세상을 향해 과감히 도전하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구 회장은 “그 동안 2,000명이 넘는 선배 챌린저들이 전 세계를 누비며 새로운 세상에 도전했다”며 “이제는 사회 각계 각층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인재들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 회장은 “여기 모인 여러분들도 장차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일 핵심 인재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격려하고, “LG는 앞으로도 여러분의 원대한 꿈과 힘찬 도전을 아낌없이 지지하고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올해로 18년째를 맞는 「LG글로벌챌린저」는 대학(원)생들이 세계최고 수준의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국내 최초∙최장수 대학생 해외 탐방프로그램이다.


올해까지 총 2,320명의 대원을 배출했으며, 연 평균 경쟁률은 21:1, 총 탐방거리 지구 약 280바퀴(11,238,360Km), 세계 58개국 452개 도시를 탐방했다.


특히「LG글로벌챌린저」는 지원자들의 연구분야 및 탐방국가 등에 제약을 두지 않는 등 대학생들의 ‘자율’과 ‘창의’를 적극 반영해 대학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해외 탐방 프로그램으로 알려져 있다.



■ 경쟁률 24:1 뚫고 30개팀, 120명 최종 선발, 탐방 비용 전액 지원하고 탐방보고서 심사해 장학금 지급, 대상 1팀 및 최우수상 5개 팀에게는 LG 입사자격 부여


올해 「LG글로벌챌린저」로 선발된 30개 팀, 120명의 대학(원)생들은 전국 90여개 대학에서 732개 팀, 총 2,930여명의 지원자 중 약 24: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최종 선발되었다.


LG는 국가차원의 과학기술 경쟁력 제고 차원에서 ▲이공계 50% (자연과학분야, 정보통신ㆍ공학분야)를 비롯해 ▲인문사회계 37% (경제ㆍ경영분야, 인문ㆍ사회분야) ▲예체능계 13% (문화ㆍ예술ㆍ체육 분야)를 각각 선발했다.


LG는 선발된 30개 팀에게 항공료를 비롯해 소정의 해외탐방 활동비 등 탐방기간에 소요되는 비용 전액을 지원하며, 탐방 후 제출한 탐방보고서를 심사해 대상 1팀에 500만원, 최우수상 5팀에는 각각 300만원 등 총 3,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대상 1개 팀 및 최우수상 5개 팀 등 6개 수상팀에 대해서 졸업예정자들에게는 LG 입사자격을, 재학생들에게는 인턴자격을 부여할 예정이다.


지난해 입사 자격 부여자 중 8명이 LG계열사에 입사했으며, 현재까지 총 68명의 「LG글로벌챌린저」출신들이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등에서 근무하고 있다.



■ 올해 선발된 「LG글로벌챌린저」, ▲바이오 플라스틱 산업 등 친환경 미래기술 ▲다문화 사회 ▲문화재 보호 등 다양한 연구주제로 탐방


「LG글로벌챌린저」로 선발된 대학생들은 여름방학기간 중 각 팀 별 자율적인 탐방계획에 따라 약 2주간에 걸쳐 세계 최고 수준의 지식과 노하우를 갖춘 각국 정부기관, 연구소, 대학, 기업, 사회단체 등에서 탐방활동을 펼치게 된다.


이번에 선발된 대학생들은 미국/영국/독일/호주/남아프리카공화국/에티오피아/에콰도르/탄자니아 등 총 20개국을 탐방지로 선정했다.


올해 「LG글로벌챌린저」들의 탐방 주제는 환경, 다문화 등 국내외 이슈와 관련된 시의성있는 주제가 다수를 이루었는데,


특히 ‘미세조류를 이용한 바이오디젤 생산공정의 경제성 확보’, ‘바이오 플라스틱 산업의 활성화 방안’ 등 친환경 미래기술과 관련된 주제가 전체 중 약 30%를 차지했다.


또 ‘다문화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한국 다문화 축제의 올바른 방향제시’ 등 다문화 사회 관련 주제와 ‘미생물에 의한 문화재 훼손 방지 과학’, ‘문화재 주변경관 보전을 위한 연구’ 등 문화재 관련 연구 주제도 눈길을 끌었다.



■ 참고 – 「LG글로벌챌린저」 발대식 스케치


27일 발대식이 열린 여의도 LG트윈타워 대강당은 올해 「LG글로벌챌린저」로 선발된 대학생 120명의 뜨거운 환호성으로 가득 찼다.


▲개식선언부터 ▲선발과정과 향후 일정을 담은 영상물 상영, ▲구본무 LG 회장의 임명장 수여와 격려사, ▲출정을 알리는 깃발수여, ▲기념촬영에 이르기까지 30여분 동안 진행된 발대식이 젊은 열기로 넘쳐났던 것.


특히 구 회장 등 LG 최고경영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소개될 때마다 대학생들은 엄청난 환호와 박수를 보내며 축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날 발대식 영상은 면접 당시 지원자들의 치열한 보고서 프레젠테이션부터 심사위원들의 날카로운 질문과 평가, 최종 합격자들이 기쁨의 환호를 외치는 장면까지 약 1달간의 「LG글로벌챌린저」 선발과정을 담아 눈길을 끌었다.


또한 영상을 통해 김태희, 조인성, 빅뱅, 손연재 등 LG 제품의 모델들이 「LG글로벌챌린저」들의 성공적인 탐방을 기원하는 응원메시지를 전할 때에는 여기저기서 터져나오는 환호가 마치 팬미팅을 방불케했다.


또 「LG글로벌챌린저」 수상을 통해 LG에 입사해 현업에서 활약을 하고 있는 선배 「LG글로벌챌린저」들의 인터뷰도 이어져 탐방을 앞둔 대학생들의 기대를 한층 높였다.


이날 구 회장은 각 분야별 「LG글로벌챌린저」 대표들에게 일일이 축하의 인사를 건네며 임명장을 수여하는 한편, 성공적인 탐방활동을 당부하는 ‘글로벌챌린저 엠블렘’을 직접 전달하고 대학생들과 함께 출정을 알리는 깃발을 힘차게 흔들며 이들을 격려했다.


또한 대학생들은 LG가 대학생들에게 해당 분야 세계 일등현장을 탐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온 데 대한 감사의 뜻을 담아 구 회장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담은 보드를 전달하기도 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es6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