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40
2
2870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갓 출시 된 신상 중고차들 관심 집중! News

중고차 시장 매물 유입속도 빨라져, K9~싼타페DM까지...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출시 1년, 혹은 반년이 채 되지 않은 신차들이 중고차 시장에 빠르게 유입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눈길을 잡는다.


올해 출시된 K9, 싼타페DM 을 비롯, i40살룬 디젤, 크루즈5, 말리부 등은 모닝, 쏘나타, 아반떼, SM5 처럼 국민 중고차 시리즈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신차 판매량 자체가 많지 않고, 출시일이 얼마 되지 않아 중고차 시장에 공급되는 매물량이 많지 않은 그야말로 희소가치 높은 신상 중고차들이다.


중고차 전문 사이트 카피알(http://www.carpr.co.kr)에 의하면, 현재 가장 핫한 신형 중고차는 K9과 싼타페DM이다. 아직 매물은 없거나 드물지만 두 차량 모두 사이트 내 실시간 인기검색어 및 주간 매물 검색 순위 각 8위, 10위를 차지할만큼 중고차로 나온 매물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은 편이다.


카피알에 처음 판매 등록된 K9 3.3 GDI 노블레스 등급의 중고차는 신차 가격 5890만원 상당의 고급 대형차지만 중고차는 신차보다 약 240만원 저렴한 5650만원선에 판매 등록됐다. 2012년 6월식으로 출고 1개월이 채되지 않으며 주행거리도 14km밖에 되지 않는 그야말로 신차다.


신형 SUV 싼타페DM 역시 중고차로 나왔다. 신차가 3400만원선의 싼타페 e-VGT 2.0 Exclusive 등급의 매물이 3350만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신차가격과 별반 차이가 없지만 신차 출고 대기기간이 없고, 내부는 비닐 하나 벗겨지지 않은 신차 상태 그대로다. 출고일도 K9과 마찬가지로, 2012년 6월식으로 1달이 채 되지 않은 핫 신상품이다.


기존 해치백과 달리 세단형으로 출시되면서 18.0km/ℓ에 달하는 디젤차의 훌륭한 연비를 선보인 i40 살룬도 중고차로 판매중이다. i40 살룬은 각종 편의 사양과 디젤차의 단점을 보완한 주행감이 돋보이는 대신에 신차 가격이 동급 중형차 쏘나타, K5 보다 비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런 i40 살룬 1.7 VGT 프리미엄 등급의 중고차 가격은 2850만원선으로 신차가보다 300만원 이상 저렴하다. 출고일로부터 3개월 된 중고차로 고가의 옵션 네비게이션과 파노라마 썬루프까지 장착되어 있다.


이밖에도 크루즈 5 디젤 모델과 말리부 2.0LTZ 등급의 모델이 신차가 대비 각각 200~300만원 이상 저렴한 1980~2000만원, 2430~2700만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카피알 마케팅 담당자는 "K9, 싼타페DM 등의 최신급 신차들은 중고차 매물 자체가 전국적으로 많지 않아 중고차 매물로 나오는 그 자체가 이목이 집중된다."며 "2~3년급 중고차들에 비하면 가격대가 신차와 별반 차이가 나지 않는다고 볼 수 있지만 썬루프, 네비게이션 등 옵션 사항이 포함되어 있다면 그보다 더 큰 절감효과를 누릴 수 있어, 매물이 나오자마자 빠르게 판매 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erh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