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7
3054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직장인들이 말하는 나만의 칼퇴 노하우는?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많은 직장인들이 과중한 업무와 직장 분위기로 정시퇴근 못해

- 퇴근 후에는 지인과 함께 보내거나 재충전, 취미생활을 하고 싶어

- 칼퇴 노하우로 집안에 일, 소개팅이나 선, 업무시간에 일 끝내기


직장인들이 과중한 업무와 직장 분위기 때문에 칼퇴(정시퇴근)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상사의 눈치와 칼퇴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등도 직장인들의 칼퇴를 힘들게 하는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샘표(대표이사 박진선, www.sempio.com)의 온 가족 영양간식 브랜드 질러(Ziller)가 직장인 1139명을 대상으로 직장인들의 퇴근 문화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들의 40%가 '회사에서의 많은 업무’로 인해 칼퇴를 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어 ‘칼퇴를 하지 않는 직장 분위기’(39%), ‘상사의 눈치가 보여서’(16%), ‘야근을 하지 않으면 일하지 않는다는 부정적인 인식’(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 의견으로는 ‘결과 없이 질질 끄는 회의’, ‘야근하는 게 버릇이 되어서’, ‘집에서의 잔소리 때문’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야근을 하는 이유로 칼퇴를 하지 않는 직장 분위기라고 답한 이들의 직급을 보면 사원(41%), 대리(40%)에서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반면에 차장(30%), 부장(23%)은 상대적으로 낮은 반응을 보여 직급이 높을 수록 직장 분위기가 퇴근에 영향을 덜 주는 것으로 분석됐다.


야근을 하는 횟수에는 ‘매주 1~2회’(59%)가 가장 많았고, ‘매주 3~4회’(16%), ‘거의 매일 야근한다’(7%) 순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의 평균 야근시간을 묻는 질문에는 ‘매일 1시간 정도’(51%) 야근을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매일 2시간 정도’(17%), ‘매일 3시간 이상’(9%) 장시간 야근을 한다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퇴근 후 주로 하고 싶은 일에 대해서는 ‘가족과 연인 등 지인과 함께 보내고 싶다’(46%), ‘내일을 위한 재충전’(24%), ‘취미생활’(19%), ‘자기계발’(10%) 순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말하는 자신만의 칼퇴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는 ‘집안에 일이 생겼다고 한다’, ‘소개팅이나 선을 본다고 한다’, ’업무시간에 열심히 해서 일을 다 끝낸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었다. 또한 ‘입사 때부터 칼퇴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거래처 방문 후 애매한 시간에 일을 마친다’, ‘화장을 지우고 아픈 척 한다’고 답한 이들도 있었다.


한편, 샘표의 온 가족 영양간식 브랜드 '질러'에서는 신나는 직장문화를 전파하고, 직장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질러야 제맛! 칼퇴 질러 캠페인'을 진행해 오고 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ekc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