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6
298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흔남과 훈남은 한 끗 차이! News

포인트로 완성하는 센스 있는 쿨비즈 코디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타이 대신 스카프, 자켓대신 셔츠와 조끼로 가볍고 센스 있는 쿨비즈 완성


전력 부족의 심각성이 대두되면서 여름철 실내 온도를 28도 이상으로 유지하기 위해 반팔 반바지를 입고 출근하는 쿨비즈 운동이 6월 1일부터 시작되었다. 넥타이를 매지 않고 반바지와 샌들 차림으로 출근하는 쿨비즈 운동은 특히나 박원순 시장이 쿨비즈 패션쇼 런웨이에 서서 대대적으로 장려하면서 공무원부터 노타이, 반바지를 입기 시작하고 있다.


그러나 코디에 신경 쓰지 않고 넥타이에 셔츠, 자켓 만을 입던 남성 직장인들은 갑작스러운 쿨비즈 운동에 옷장 앞에 서는 것이 두렵기만 하다. 출근부터 퇴근 시간까지 회사뿐만 아니라 저녁 데이트에도 통용되는 센스와 무더위를 잡는 차가운 도시 남자가 되는 여름 상의 스타일링 팁을 알아보자.


■ 타이 대신 스카프를 둘러 허전한 목에 포인트

매일 아침 매던 넥타이를 하지 않자니 목이 너무 허전하다. 항상 입던 정장 셔츠와 비슷한 색감의 반팔 셔츠를 입고 린넨이나 면 등 가볍고 시원한 소재의 스카프를 목에 살짝 둘러주면 격식과 센스를 동시에 잡을 수 있다. 주의할 점은 스카프를 할 때 목 단추를 답답하게 모두 잠그지 않는 것.


더클래스의 김혜령 디자인 실장은 “스카프의 경우 셔츠와 비슷한 색이나 톤온톤이 되는 색으로 스카프를 연출해 주면 튀지 않으면서도 위트 있는 코디를 완성할 수 있다”고 전했다.


■ 무거운 자켓 대신 셔츠를 걸쳐 경쾌하게 마무리

티셔츠만 입고 나서기에는 선뜻 거울 앞에서 발이 떨어지지 않는다면 멋스럽게 반팔 셔츠를 걸치고 나서보자. 활동성이 살아있는 스포티한 느낌을 살리면서 멋스러움을 살릴 수 있다. 핏이 잘 맞는 셔츠를 걸쳐 촌스러워 보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 관건이다. 여기에 선명한 색의 팬츠를 입는다면 자칫 심심해 보이는 위험을 벗어 던질 수 있다. 회사에서는 셔츠를 걸치고 저녁의 데이트에서는 셔츠를 벗어 티셔츠만의 매력을 보일 수도 있는 장점이 있다.


베이직하우스에서는 여름을 맞아 냉감 기능성 소재를 사용하여 시원하고 구김방지 효과가 좋은 셔츠들을 선보이고 있다. 베이직하우스의 임현이 디자인 실장은 “특히나 청량감이 느껴지는 흰색, 하늘색 계열의 셔츠를 코디하면 더욱 센스있는 여름코디를 완성할 수 있다”고 전했다.


■ 심플한 티셔츠엔 조끼로 지적인 느낌 완성

밋밋하기만 한 티셔츠에 조끼를 걸치면 지적이면서 전문적인 느낌을 준다. 티셔츠와 조끼는 균형이 맞지 않다고 생각될 수도 있지만 와이셔츠에 조끼의 지루한 공식을 벗어 던지는 발상의 전환은 여름철 사무실 패션 리더가 되는 지름길이다. 캐주얼한 스트라이프 라운드 티셔츠에 차분한 컬러의 얇은 소재 조끼를 걸치면 예의를 갖춘 정중한 느낌을 잃지 않으면서 캐주얼함을 동시에 지닐 수 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ejf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