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24
11
2893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85주년 전통의 GM 디자인, 고객과 미래를 향한 변화 추진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제너럴모터스(이하 GM)는 6월, GM디자인팀의 출범 85주년을 기념해 고객을 사로잡는 자동차 디자인이라는 미래 목표를 재확인했다.


GM 글로벌 디자인 총책임자 에드 웰번(Ed Welburn) 부사장은 “GM 글로벌 디자인팀은 고객과 감성적으로 맞닿으며 공감할 수 있는 자동차를 디자인하는 것을 목표로 함께 일하고 있다”며, “디자이너의 역할은 아름다운 차체 비율과 고객을 차 안으로 초청하는 듯한 인테리어를 창조해 나가는 것이라는 GM의 디자인 철학은 85년 전부터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104년 GM 역사상 최초의 글로벌 차량 디자인 총괄 임원이며, 전세계 10개 GM 글로벌 디자인 센터 소속 1,900여 명의 디자이너들을 대표하는 웰번 부사장의 전략적 리더십을 바탕으로 GM의 8개 글로벌 브랜드는 각기 뚜렷한 정체성을 가지고 타 브랜드와 차별화 될 수 있었다.


캐딜락과 뷰익은 디자인 측면에서 혁명적인 변화를 통해 재탄생했으며, 쉐보레는 전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디자인 콘셉트를 가지고 글로벌 대표 브랜드로 거듭났다. 쉐보레 스포츠카의 아이콘인 카마로, 중형 세단 말리부와 준중형차 크루즈, 캐딜락 CTS 쿠페, GMC 터레인(Terrain), 그리고 뷰익의 엔클레이브(Enclave)와 라크로스(LaCrosse)는 우수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GM 부활의 가장 큰 원동력이 됐다.


웰번 부사장은 “GM 글로벌 디자인팀은 사고와 경험, 문화의 다양성 측면에서 업계 최고 수준”이라며, “글로벌 디자인팀이 새롭게 디자인하는 자동차들은 한대 한대가 최고 수준의 독창성과 상품성으로 사랑 받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GM은 미국 뿐만 아니라 한국, 독일, 호주, 중국, 브라질, 인도 등지에 총 10개의 디자인 센터를 두고 있다. 특히, 한국지엠 디자인센터는 GM의 글로벌 경차, 소형차, 준중형차를 비롯해 다양한 미래 전략 차종의 디자인을 주도하고 있는 GM 글로벌 디자인의 핵심이다.


글로벌 GM 내에서 증대되는 한국지엠 디자인센터의 역할에 따라 한국지엠은 내년 말까지 디자인센터를 기존의 두 배 이상의 규모로 확장한다. 올 하반기 착공 후 새롭게 문을 열게 될 한국지엠 디자인센터는 모델링 스튜디오, 품평장 및 디자인 스튜디오 시설을 갖추고 GM 글로벌 디자인의 중심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Source of news : http://gt7.kr/ecv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