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24
11
2893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인터파크도서, 신작 장편소설 종의기원, 오래된 뿔 연재 News

온라인에서 만나는 작가들의 명작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2012년 세계문학상 수상작가 전민식 <종의 기원>

- 한국 근현대사의 비극을 퍼즐처럼 조립한 <오래된 뿔> 인터파크도서 단독 연재


인터넷서점 인터파크도서(대표 서영규, book.interpark.com)는 6월을 맞아 ‘북&[앤]’ 코너를 통해 장편소설 두 편을 신규 연재한다고 밝혔다. 인터파크도서는 북앤을 통해 지금까지 조정래 <허수아비춤>, 황석영 <강남몽> 김진명 <고구려>, 심승현 <파페포포 기다려>, 니시무라 겐타 <고역열차> 등 국내외 유명 작가들의 작품 104편을 연재 해 오고 있다.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작품들은 전민식 작가의 <종의 기원>과 고광률 작가의 <오래된 뿔>로써 국내 실력파 중견 작가들의 작품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전민식 작가는 2012년 장편소설 <개를 산책시키는 남자>로 세계문학상을 수상 해 이름을 알린 작가이다. 생활고로 인해 글쓰기와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늦깍이 작가가 된 점, 어려운 환경에서도 작가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도전 해 유수의 문학상을 수상한 점 등은 <고역열차>의 니시무라 겐타와 매우 닮아있다.


전민식 작가의 <종의 기원>은 월드컵의 열기로 달아오르던 2002년 여름, 문화마을로 지정된 서울 외곽의 금형리 마을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을 소재로 전개된다. 사라진 아버지를 찾는 나와 딸을 찾는 살인자와의 기막힌 동거를 통해 인간의 광기와 사랑이 그려낸 파국을 그리고 있다. 고광률 작가의 <오래된 뿔> 또한 지방지 해직 기자의 살인사건을 추적하는 과정을 소재로 하고 있으나 일제 강점기부터 현대까지의 한국 근현대사를 조망하고 반성하는 소설로 오랜 억압과 부조리라는 묵직한 내용을 담고 있다. 고광률 작가는 연재를 시작하며 “일일이 분노하면서 이 험한 세상을 어찌 살아가느냐고 합니다. 분노하지 않아서 세상이 험해졌다고는 생각지 않는 모양입니다.”라며 “우리가 버린 뿔이 어떤 의미와 가치를 가지는 것인지 뒤적여 보고 싶었다.”고 말한다.


두 작품은 9월말까지 인터파크도서를 통해 연재된 뒤 하반기에 책으로 출간 될 예정이다. 연재를 기념 해 7월 30일까지 작가에게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나 감상평을 댓글로 남기는 고객에게 작가 친필 사인도서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인터파크도서 주세훈 상무는 “인터파크도서의 북앤 연재 코너는 실력있는 작가들의 신작을 온라인을 통해 미리 선보이고 독자들과 교감하는 장이 되고 있다. 장르도 소설뿐만 아니라 에세이, 웹툰, 시에 이르기까지 다양화 하고 있으며 유명 작가들 이외에도 실력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Source of news : http://gt7.kr/ea3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