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6
2989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삼성의 교육 수장이 밝힌 삼성 입사의 필살기?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삼성인력개발원 신태균 부원장 "전문성, 인성, 영성이 삼성 입사의 필살기"

- 나만의 필살기는 ‘적기도’, 메모하는 습관 기르고 스스로의 인생노트 만들어보길 조언

- 이날 1만2천여명 대학생이 참여.. <열정樂서> 사상 최대

- 다음 <열정樂서>는 5월 23일 연세대학교 원주 캠퍼스. 삼성카드 최치훈 사장, 가수 김장훈, 김정운 소장이 강연자로 나서


"이 시대에 필요한 인재? 바로 전문성, 인성, 영성(감수성) 즉 '삼(3)성' 갖춘 젊은이다" 삼성 임직원의 교육을 책임지고 있는 삼성인력개발원 신태균 부원장이 꼽은 '삼성 입사의 필살기'다.


신 부원장은 "전문성이란 내 관심 분야의 지식, 인성은 인간의 기본 됨됨이, 영성은 영감과 창조성·상상력이다"며 "이 세가지를 모두 갖추면 삼성에 틀림없이 입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삼성그룹의 2012 <열정樂서> 열 번째 강연이 열린 서울 잠실실내체육관, <열정樂서> 사상 최대 인원인 1만 2천 여명의 대학생이 모인 가운데 신태균 부원장은 자신을 '전 세계 37만 삼성 직원의 교육을 책임진 수장'이라고 소개하며 "강호의 세계에서 살아남는 필살기를 전수해주겠다는" 말로 강연의 문을 열었다.


그는 열등감 투성이인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먼저 꺼냈다. 달동네 중학교에서 성적은 온통 '미'뿐인 신 부원장의 어린 시절은 한마디로 꿈 없고 가난했다. 그러다 대입 재수에 아버지마저 병으로 쓰러지고 무허가 주택에 살게 되는 신세가 되자 '이러다 내 인생이 완전히 무너지겠다'는 위기감이 들었다.


하루에 16시간씩 공부만 했다. 시험에 나올 내용이라면 닥치는 대로 외웠다. 그랬더니 재수 초기 바닥이던 성적이 서서히 올라 법대에 진학할 수 있었다. 하지만 대학에 와선 공부보다 동아리 활동에 빠져 결국 고시 낙방의 쓴 잔을 맛보고 홧김에 결혼을 하게 되었다고. 신 부원장이 매긴 자신의 인생 1막 점수는 C+였다.


우여곡절 끝에 삼성에 입사했어도 고난의 연속이었다. 인사과에 배정받은 그의 신입사원 시절은 '3피'였다. 일이 너무 많아 걸핏하면 코피가 났고 선배들의 커피 심부름과 복사(카피)가 주업무였던 것.


그러다 반전의 기회가 찾아왔다. 제약사업본부에 일할 당시 약사 직원들이 이야기하는 업무 내용을 도통 알아들을 수 없자 오기가 발동한 신 부원장은 모든 업무문서를 깡그리 외워버려 약사들을 놀라게 한 것. 그 뒤로 그가 얻은 별명은 '잡사가' 였다. '회사 일이라면 모르는 게 없는 사람'이라는 뜻이었다.


일이 손에 익을 입사 10년 차 첫 해외 출장길, 영어 한마디 못하는 자신의 모습에 충격을 받은 신 부원장은 이번엔 '영어를 마스터하자'는 목표를 세웠다. 그리고 1년간 삼성의 지역전문가로 미국에 머물며 '햄버거 1,000개를 먹겠다'는 집념으로 영어를 익혔다. 이제는 세계 곳곳 유창한 영어로 강연을 다닐 수 있을 정도의 실력을 갖추게 되었고 삼성 임직원의 교육의 수장의 자리에도 올랐다. 신 부원장은 삼성에서의 인생 2막 점수는 B+라고 밝혔다.


C+에서 B+ 인생 역전의 비결을 '꾸준한 교육'으로 꼽은 그는 "못살던 나라 대한민국과 보잘것없던 회사 삼성이 지금 이 자리에 오를 수 있었던 원동력이야 말로 교육이다"고 역설했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누구나 처음에는 부족하지만 계속해서 배우고 지식을 쌓아보면 어느 순간 달라진 나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신 부원장은 "요즘 유행하는 '꺽기도' 대신 '적기도'를 추천한다"며 자신의 인생 필살기인 '인생 노트 쓰기'를 공개했다. 지금까지 약 3만 페이지의 노트를 써왔다는 그는 '인생 노트'를 통해 어려운 상황이 닥칠 때마다 스스로 각오를 다질 수 있었다고 소개하며 대학생들도 자신만의 인생노트를 써보기를 권했다.


신 부원장은 "앞으로 10만 페이지의 노트를 쓰는게 꿈이다"며 남은 인생 3막에서는 반드시 A+를 받겠다고 밝히고 강연을 마무리, 대학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날 신 부원장은 '삼성 최고의 명강사'라는 별명에 걸맞게 "인생의 키워드는 성장, 성취, 성숙 즉 삼성이다", "오늘(5월 16일)의 의미는 오(5)는부터 하루 16시간씩 열심히 하자는 것이다", "28청춘은 하루에 16시간 노력하라는 뜻이다" 등 특유의 달변으로 학생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한편, 이 날 <열정樂서>에는 MBC 김주하 앵커, 소프라노 조수미, 탁구 전 국가대표 현정화 감독이 강연자로 나서 학생들과 열정을 나눴다.


김주하 앵커는 ‘나의 열정은 고난이다’를 주제로 앵커시절 겪은 위기의 순간과 이를 슬기롭게 대처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무대에서 히트곡 '챔피온'을 열창해 큰 박수를 받은 조수미는 스무 살에 겪은 유학 시절의 시련을 들려주며 대학생들도 '처음부터 겁내지 말고 자신감 있게 도전하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현정화 감독은 탁구 국가대표 시절 혹독했던 훈련을 이겨내고 올림픽 금메달을 따기까지의 피나는 노력의 스토리를 소개, 학생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다음 <열정樂서>는 5.23(수) 원주 연세대와 6.5(수)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리며 원주에서는 김정운 여러가지문제연구소 소장, 삼성카드 최치훈 사장, 가수 김장훈이, 경희대에서는 유홍준 명지대 교수, 삼성전자 원기찬 부사장(인사팀장), 개그맨 김영철 등이 강연자로 나설 예정이다.


Source of news : http://gt7.kr/d8h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