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2
13
2865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현대重, 세계 최고효율 SE태양전지 개발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19.7%로 세계 1위 선텍 제쳐.. 제조비용도 30% 낮춰

- 경쟁 치열한 차세대 고효율 태양전지 시장 선점 효과

- 그린에너지硏, 태양광R&D센터 신설 등 기술개발 박차


국내 1위 태양광업체인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고 19.7% 효율의 SE태양전지를 개발하는 데 성공,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한 고효율 태양전지 시장 선점에 한발 앞서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자체 개발한 태양전지가 세계적 권위의 독일 프라운호퍼태양광연구소로부터 세계 최고 효율의 SE태양전지로 인증을 받았다고 25일(수) 밝혔다. 지금까지는 세계 1위 태양광업체인 중국 선텍(Suntech)사의 19.6%가 최고였다.


SE태양전지(Selective Emitter, [용어설명] 참조)는 고효율과 저비용을 동시에 실현한 차세대 태양전지로 향후 시장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어, 세계 1위 선텍을 비롯해 일본 교세라(Kyocera), 독일 쇼트솔라(Schott Solar) 등 주요 태양광 업체들이 앞 다퉈 기술개발에 나서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개발한 태양전지는 기존 선텍의 5인치 제품보다 효율을 높이고 크기도 1인치 더 키워 1장당 전력생산량이 4.7W로 57%나 늘어났다. 크기가 커질수록 효율은 높이기 어렵다는 기술적 난관을 극복한 것이어서 업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또, 태양전지의 핵심인 전극(電極, 태양전지의 전류를 끌어 모으는 전도체)의 소재로 구리를 채택, 은(銀)을 사용하는 일반 태양전지보다 제조비용을 최대 30%까지 낮출 수 있다.


에너지 시장조사기관인 솔라앤에너지(Solar&Energy)에 따르면, 매년 70% 이상 성장이 예상되는 고효율 태양전지 시장에서 SE태양전지는 점유율이 2010년 10.3%에서 2015년 50.7%로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중공업 이충동 부사장(그린에너지사업본부장)은 세계 최고 효율의 태양전지를 개발함으로써 차세대 태양광 시장을 선점하는 데 한 발 다가서게 됐다며, 향후에도 R&D를 더욱 강화해 미래 친환경에너지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이와 함께 최근 그린에너지사업본부 산하에 그린에너지연구소를 신설하고, 올해 하반기 중 충북 음성에 종합 태양광 R&D센터를 설립하는 등 미래를 대비한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음성과 군산에 각각 국내 최대인 연산 600MW 규모의 태양광 및 풍력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충북 오창에 박막태양전지 공장을 준공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전기차배터리 사업에 진출하는 등 친환경 종합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cb3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