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42
9
2901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외환은행, 블룸 ELS 신탁 400회차 판매시까지 무손실 기록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외환은행(은행장 윤용로/keb.co.kr)은 2008년 8월부터 신탁부에서 판매하고 있는 『블룸 ELS 신탁』이 지난 20일 총 400회차를 맞이하는 동안, 단 한 건의 손실 상환 없는 안정적인 성과를 시현했다고 22일 밝혔다.


과거 손실이 발생한 ELS는 대부분 기초자산으로 개별주식을 사용하였으며, 최저 비교조건도 70~80% 수준이었다. 이에 비해 외환은행의 『블룸 ELS 신탁』은 기초자산을 주가지수에 투자하고 있으며, 최저 비교조건이 55%이다. 주가가 반토막 나도 약정된 원리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무려 400회차까지 판매를 하면서 단 한건도 손실이 나지 않은 비결은 아주 단순한 것이었다. 개별종목이 아닌 변동성이 적은 주가지수에 투자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누적 판매액은 1조3천7백억원을 기록하고 있다고 한다.


ELS신탁은 구조화 상품이어서 어떤 식으로 상품구조를 구성하느냐에 따라 약정이율과 상환 가능성이 천차만별하게 달라진다. 가입시 전문가와 상담을 거쳐서 가입을해야 하며, 가입자 본인이 기본적인 지식을 갖고 접근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우선 상환조건이 어려울수록 약정이율은 높다는 것이다. 하지만 원금손실의 확률이 그만큼 커진다. ELS에는 원금보장형도 있지만, 수익률이 정기예금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다. 또한 낙인 베리어(Knock In Barrier)라는 추가 옵션이 있는 ELS도 있지만, 이 또한 과거에 주가 폭락시 원금손실을 경험했던 상품이다.


외환은행 신탁부 임재기 팀장은 ELS신탁에 투자할 때 기초자산을 개별종목보다 주가지수에 투자하게 되면 이율이 다소 적지만, 그래도 정기예금의 2~3배 이상으로 충분히 매력적인 수준이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신탁상품 운용으로 무손실 판매 기록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ource of news : http://gt7.kr/c60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