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0
4
3054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기아차 모닝, 독일서 최고 품질 경쟁력 입증 News

獨 ADAC 보유비용 평가 경차 부분 1위 달성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모닝, 디자인상 수상에 이어 보유비용 평가 1위로 최고 품질 우수성 입증

- 차급별 평가서 프라이드 2위, 스포티지R 4위…현지 전략 차종 우수한 평가

-기아차, 침체된 유럽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제품 라인업으로 지속 성장 이어갈 것


기아차의 모닝이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기아자동차는 독일의 유력 자동차 소비자 단체인 ADAC(Allgemeiner Deutscher Automobil Club, 독일 자동차 클럽)가 발표한 차급별 TOP10 보유비용(COO, Cost of Ownership) 평가에서 모닝(수출명 피칸토)이 경차 부문 1위에 선정 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보유비용 평가는 보험료, 세금, 각종 소모품 교환 비용, 감가상각, 유류비 등총 8개 항목에 대해 매년 15,000km를 운행한다고 가정했을 때 4년 동안 들어가는 보유 비용을 조사한 것으로, 총 6개 차급별 Top10을 선정했다.


모닝은 두드러진 품질 향상, 뛰어난 연비 및 경쟁력 있는 가격 등으로 타 브랜드에 비해 보유비용이 가장 적다는 평가를 받으며, 도요타의 아이고, 폭스바겐의 업 등 경쟁 차종들을 모두 제치고 경차 부문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모닝은 지난해와 올해 각각 세계 3대 디자인상에 해당하는 iF 디자인상과 레드닷 디자인상에서 수송 디자인 분야 본상을 수상해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으며, 이번 수상으로 품질 경쟁력까지 확보해 경차 경쟁이 가장 치열한 유럽 시장에서 디자인과 품질의 우수성을 모두 인정받았다.


뿐만 아니라 기아차는 이번 평가에서 프라이드(수출명 리오)가 소형차 부문에서 2위, 스포티지R(수출명 스포티지)이 소형 SUV 부문에서 4위를 차지하는 등 현지 전략 차종들이 모두 고른 평가를 받으며 최고의 상품 경쟁력을 입증했다.


기아차 독일 법인 관계자는 이번 평가 결과는 자동차에 대해 까다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독일 시장에서 거둔 성과라 더욱 의미가 있다며, 올해에도 글로벌 업체들 간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독일 시장에서 우수한 제품 라인업과 고객 서비스 강화를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올 1~2월 산업 수요가 7.8% 감소한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현지 전략 차종인 모닝, 프라이드, 스포티지 등의 판매호조로 같은 기간 44,712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월 대비 무려 31%나 판매가 증가하는 등 유럽에서 높은 성장률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ADAC는 1903년 설립되어 현재 1,600만 명의 회원을 확보한 유럽 최대의 자동차 운전자 클럽으로, 안전운전 교육센터 운영, 긴급구조 서비스 제공, 자동차 전문지 ADAC Motorwelt 발행 등 자동차 관련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ADAC의 평가결과는 유럽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b62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