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14
19
2901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삼성 A4 레이저 프린터, 獨 3분기 연속 판매 1위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독일 A4 레이저 프린터 11년 2분기부터 3분기 연속 1위

- 11년 금융·관공서 등 수주 성공하며 24.2% 점유율로 1위 달성

◇ 제품 설계부터 생산 이후 수거까지 친환경 프로그램 도입

- 폐 카트리지 회수/재활용 및 獨 환경부 인증 Blue Angel 획득

- 원터치 에코버튼, 이지 에코 드라이버 등 친환경 기술 대거 탑재

◇ 3월 獨 소비자 연맹지 test誌 삼성 모노레이저 프린터(ML-2955DW) 1위 선정


삼성 A4 레이저 프린터가 독일에서 최근 3분기 연속 시장 점유율1위를 달성했다.


시장조사기관인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독일 A4 레이저 프린터 시장에서 수량기준으로 2011년 2분기부터 3분기 연속(2분기 25.8%, 3분기 26.7%, 4분기 25.4%) 1위를 차지했다.


2009년 16.3%의 점유율로 3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는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2010년 22.4%의 점유율로 2위에 올라섰고 2011년 24.2%의 점유율로 마침내 독일 A4 레이저 프린터 시장서 정상을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1999년 독일 시장 진출 이후, 12년 만에 업계 1위로성장할 수 있었던 비결은 바로 親환경 전략에 있다.


삼성전자는 2006년 세계 최소형 컬러 레이저 프린터 CLP-300을 비롯해 원터치 스크린 프린트 버튼·와이파이 셋업 버튼 등 차별화된 디자인과 사용자 편리성으로 보수적이고 깐깐한 독일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였다.


한편, 독일 전체 프린팅 시장에서 약 75%를 차지하는 B2B 시장의 고객들이 한층 더 까다로운 친환경 기준을 제시함에 따라, 이를 만족시키기 위해 본격적인 친환경 전략을 펼치기 시작했다.


우선, 삼성전자는 독일을 비롯한 유럽 내 17개 국가에서 폐 토너 카트리지 회수 및 재활용 프로그램을 도입했고, 이를 통해 재활용된 양이 663톤이며 절감된 이산화탄소로 환산하면 751톤에 달한다.


또한, 독일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친환경 인증인 블루 엔젤(BlueAngel)을 2006년부터 획득하기 시작했다. 블루 엔젤은 제품의 생산부터 폐기까지 전 과정을 친환경적으로 관리한 제품에만 부여하는 인증으로 유럽 B2B 거래를 위한 필수 조건이다.


그 결과, 삼성 프린터는 2008년 까지 33개 제품이 블루 엔젤 인증을 획득하였고, 2009년 이후 3년 동안에만 34개 제품이 추가로 블루 엔젤 인증 획득에 성공하며 대표적인 親환경 프린터 브랜드로 인정 받았다.


2011년부터는 친환경성을 높인 중고속기 신제품을 연달아 출시했다.


제품 전면에 원터치 에코 버튼을 추가하여, 인쇄 전 사용자가 양면 인쇄·한 장에 여러 면 인쇄를 선택하여 용지를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원본 문서에 아무런 영향 없이, PC 모니터에서 인쇄 문서의이미지 삭제·폰트 조정을 통해 토너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도록 하는 이지에코 드라이버(Easy Eco Driver)와 사용자가 절감된 토너·종이·에너지·CO2·비용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에코 시뮬레이터(EcoSimulator) 등 친환경 신기술을 대거 탑재했다.


그 결과 삼성전자는 지난해 독일 남부 바이에른 지역 내 35개 지점을 보유한 Muenchner 은행, 독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복지기관 VdK, BMW Autohaus 등 금융·서비스·관공서를 중심으로 대규모 수주를 성사 시키며 독일 B2B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기 시작했다.


이외에도 올해 3월 독일의 권위있는 소비자 연맹지 test誌가 삼성 모노 레이저 프린터 ML-2955DW를 1위로 선정하여 화질, 속도 뿐만 아니라 저소비 전력과 같은 친환경성을 높이 평가 받았다.


삼성전자 IT솔루션 사업부 은주상 전무는 "이번 성과는 IT 제품 및 환경에 대해 엄격한 기준을 가진 독일에서 삼성 레이저 프린터 제품의 성능과 친환경 기술이 인정을 받은 것" 이라고 밝혔다.


Source of news : http://gt7.kr/aqq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