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4
9
2900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비즈니스 제트기 투입해 정비 부품 긴급 수송하라!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 2월 29일(수) 버드스트라이크로 갑자기 지연된 난디발 인천행 KE138편 조속한 정비 위해 비즈니스 제트기로 항공기 부품과 정비사 급파

- 정비부품 수송 위해 비즈니스 제트기 투입은 처음으로 승객 불편 최소화 위한 노력의 일환


대한항공은 2월 29일(수) 갑작스레 버드스트라이크가 발생해 장시간 지연이 결정된 난디발 인천행 KE138편의 조속한 정비를 위해 오늘 오후 2시에 비즈니스 제트기를 긴급 투입해 총 4기의 엔진 팬 블레이드와 2명의 정비사를 급파했다. 정비 부품을 수송하기 위해 비즈니스 제트기를 투입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정기편으로 부품을 수송하기 위해서는 인천~시드니~오클랜드~난디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장시간 지연이 불가피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약 7만불(약 7천8백만원)이 소요됨에도 불구하고 KE138편의 조속한 운항을 위해 비즈니스 제트기를 이용해 바로 난디로 부품 및 정비사를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의 조속한 비즈니스 제트기 투입에 따라 승객들의 불편이 대폭 줄어들게 됐다. 돌아오는 항공편은 3월 1일(목) 난디 현지에서 오후 2시에 출발해 인천에 밤 9시 45분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번에 투입된 비즈니스 제트기의 기종은 B737-700 기종으로 16석의 좌석이 장착되어 있으며, 한번에 1만km, 12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다.


한편 29일 오전 9시 55분(현지시간) 출발 예정인 난디발 인천행 KE138편은 난디 공항 활주로에서 항공기 이륙 준비 중 갑작스레 엔진 속으로 조류가 빨려 들어가면서 2번 엔진의 날(블레이드)에 손상을 입었다.


이 항공기는 A330-200 기종으로 13명의 승무원과, 131명의 승객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대한항공은 모든 승객들을 호텔로 안내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조치한 바 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a41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