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블랙)

02
12
2895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0


구직자 10명 중 3명, 취업 못해 애인과 이별 News

SEOUL, KOREA (E2CAST,이투캐스트™) -- <Global News>

2030 미혼 구직자 31.4%는 미취업으로 인해 연인과 헤어진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미엄 취업포털 커리어(career.co.kr 대표 강석인)는 2030 구직자 34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31.4%가 미취업으로 인해 연인과 헤어진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구직활동을 시작한 지 평균 10.3개월에 연인과 헤어졌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먼저 헤어지자고 한 사람은 애인이 71.3%, 자기 자신은 28.7%였다.


헤어지자고 한 이유(복수응답)는 미취업 중인 자신의 모습을 보이기 자존심 상해서가 61.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취업준비로 인해 연애를 할 시간적 여력이 없어서 54.8%, 선물이나 데이트 비용 등이 부담돼서 48.4%, 연인이 다른 사람과 비교하는 등 구직활동 중인 자신을 무시해서 19.4%, 연인이 자신보다 더 좋은 사람을 만나기를 바라서 16.1% 순이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취업준비를 하면서 이성친구와의 관계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부담이 된다(30.5%), 소홀해지는 것 같다(27.3%)는 부정적인 의견이 57.8%로 절반이 넘었다. 서로 정보를 나누며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19.8%), 더 챙겨주는 것 같다(14.2%)와 같은 긍정적 의견은 34.0%였다.


본인의 연인이 미취업 및 실직상태가 계속될 경우를 질문하자 45.3%가 취업여부와 상관없이 계속 사귀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일정기간 동안 지켜본 뒤 결별여부를 결정하겠다 40.4%, 헤어지겠다는 응답은 14.3%으로 총 54.7%가 헤어짐을 고려하거나 생각하고 있다고 응답하였다.


이성친구를 만나는 것에 대한 주위의 반응은 상관없다가 49.4%, 부정적 34.0%, 긍정적 16.6% 순이었다.


Source of news : http://gt7.kr/9vu


Relation News


(C)Copyright 이투캐스트™

덧글

댓글 입력 영역